벌레, 어디까지 먹어봤니?

안젤리나 졸리도 칭찬한 화제의 식량, 벌레! 극한직업 블로거가 직접 먹어 본 “엄마, 쟤 벌레 먹어!” 이야기다.

일단 시각적 거부가 없는 단계별로 소개를 시작한다.


 STEP 1 
 메뚜기 캔디 

©이옥연

호박 같기도 한 귀뚜라미 캔디는 형체가 잘 보이지 않아 초보자가 도전하기 가장 거부감이 없을 법하다. 사탕 특유의 단맛이 강해 벌레 맛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점도 좋다. 다만 사탕을 먹다가 느껴지는 까끌까끌한 감촉에 깜짝 놀랄지도 모른다.

 

 STEP 2 
 귀뚜라미 + 감태 + 치즈 

©이옥연

귀뚜라미를 감태 위에 올려 마치 풀밭에 뛰노는 귀뚤이를 잡아다 먹는 듯해 약간의 죄책감이 드는(ㅠㅠ) 핑거푸드. 사실 치즈맛이 강하기 때문에 귀뚜라미 맛이 느껴진다기 보다는 치즈 사이에 바삭한 칩이 씹힌다는 느낌이 강하다.

직접 먹어봤다는 진정성의 인증샷

 

 

 STEP 3
 그럼 이제 본체를 직접 먹어보자 

©이옥연

이건 밀웜. 우리나라에서는 갈색거저리(약간 딱정벌레 비슷하게 생겼다)라 불리는 벌레의 애벌레 단계다. 너무 어린 아이라 먹기에 좀 미안하기도 하고 익숙하지 않아 징그러운 느낌도 들지만, ‘번데기를 늘려 놓았다’라고 마인드 셋을 하면 먹기에 조금 수월하다. 하나를 집어 먹으니 작은 건새우를 먹는 느낌이었다. 내친김에 몇 개 더 집어 먹었다.

사진으로 남기지는 못했지만, 메뚜기도 먹어보았는데 메뚜기가 조금 더 고소한 느낌은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SeMA창고 #예술가길드 #표본창고 #서울혁신파크 #이옥연 #권세정 #브띠끄빈 . 2017년 SeMA 예술가 길드 – 표본 창고 2017 SeMA Specimen Storage 행사기간 : 2017년 9월 15일 (금) ~ 9월 17일 (일) 개막행사 : 9월 15일 (금) 17:00 장소 : SeMA 창고(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684, 서울혁신파크 5동) . *30팀의 참여작가 소개를 매일 3팀씩 업로드합니다. . 13. 이옥연 이옥연은 패션과 음식, 시각 디자인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음식 또한 하나의 작품이라는 생각을 갖고 작품과 전시 컨셉을 고려해 다수의 전시 케이터링을 기획하고 진행해왔다. 이번 행사에서는 <이옥연팩>을 출시해, 예측 불가능한 재료를 조합하는 여러가지 시도를 통해 새로운 맛을 선보인다. . 14. 권세정 권세정은 가족구성원들에게 직접 만든 음식을 제공하는 퍼포먼스에서 파생된 식탁 매트<하얀 파국>을 판매한다. 두 가지의 다른 가공기법으로 중첩된 두 텍스트를 통해 가족들과 식사시간에 보이는 가부장적인 모습을 드러내고 이를 배반하고자 한다. 또한 피해자가 여성인 미제 사건의 이미지의 부분을 발췌해 만든 화면보호기 <언커버리얼리티 ¼>를 선보인다. . 15. 브띠끄빈 프로젝트 의상실 <브띠끄빈>은 아티스트 브랜드를 런칭하고 유통, 판매하는 브랜드샵이자 예술가들의 자립을 위해 탄생한 온오프라인 공간이다. “의상은 역사다”라는 모토 아래, 의상이 개인의 역사를 보여주는 지표라는 생각으로 작업한다. 이번행사에서 브띠끄빈은 소비자가 과거에 좋아했던 옷, 해어질 정도로 입었던 옷들을 재제작해주며, 이는 주문제작방식으로 이루어진다.

A post shared by SeMA 서울시립미술관 (@seoulmuseumofart) on

이 벌레음식은 패션과 음식, 시각 디자인 분야에서 활동하는 이옥연 작가의 작업이다. 지난 9월 15일 금요일부터 17일 일요일까지 열렸던 SeMA 예술가 길드 전시에 참여한 작가가 선보인 일종의 직접 먹어보는 체험형 전시(?)인 것.

다수의 예술 전시에서 케이터링을 담당한 푸드 스타일리스트이기도 한 작가의 음식을 몇 번 먹어본지라, ‘믿고 먹는’ 덕에 그냥 지나칠법한 벌레로 만든 음식을 시도하게 된 것이다. 사실 안젤리나 졸리가 말해본 거미까지 벌레로 만든 음식은 정말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오늘 맛 본건 걸음마 수준(?)일지 모르겠지만, 한가지 교훈을 얻은 것이 있다면 벌레도 꽤 먹을만 하다는 것.

이옥연 작가의 작품 겸 음식이 진열되어 있다.

 

우리에게 낯선 경험으로 다가온다. 마치 얇은 필름조각을 씹는듯한 감촉이랄까? 아직은 입안에서 벌레의 특정 부위가 연상되어 소고기나 돼지고기 먹는 것과는 다른 ‘생명을 먹는 것’ 이라는 느낌도 강하다.

하지만 두려움을 극복하는 자, 좀 더 풍부하고 새로운 맛의 세계를 느끼게 될지어니. 기회가 있으면 꼭 도전해 보시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