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부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게 농활이고 보시야” _ 양양 김혜영 농부

당신에겐 어떤 스승이 있는가.

내 주변의 많은 스승과 친구는 농부다. 그들과 가까운 관계를 맺는다는 건 참 멋진 일이다.

예고없이 집 앞에 놓인 택배 상자 속에는 갓 수확한 잘 익은 야채가 한가득 들어있기도 하고, 몸이 안좋다고 하면 어김없이“뭐가 어디에 좋다더라”는 연락 후에 택배가 도착한다.

내가 어떤 맛과 식감을 좋아하는지 찰떡같이 아는 농부는 “꿀은 여기가 맛있다” 든지, “돼지고기는 저기가 좋다”는 어느 매체에서도 얻을 수 없는 고급 정보를 알려주기도 한다.

내게 그런 좋은 친구이자 스승이 되어주는 김혜영 농부를 만나러 강원도 양양으로 떠났다.

 


 

토종 가지를 수확하는 김혜영 농부

 

“을지로 예술가와 토종종자에 대한 워크숍을 열기로 했어요. 베이크드 빈도 만들 생각인데 토종 강낭콩 구하기가 힘들어요.”

“그래? 강낭콩은 아직 덜 여물었으니 대신할 맛있는 콩을 몇 가지 보내줄게”

“그럼 제가 내일 양양으로 직접 가서 도와도 드릴겸, 밭 구경 갈게요!”

 

사람이 찾아오면 먹이고, 재우고 마음 쓸 일도 손 쓸 일도 많다. 하지만 농부는 이렇게 말한다.

“정말?! 나는 오래 전부터 약속 잡고 질질 끄는 것 보다야 이렇게 갑자기 오는게 더 좋아!”

 


게스트하우스로 쓰는 농가에서 꾸러미 정리를 마친 김혜영 농부

 

김혜영 농부는 밭과 가까이 있는 빨간 지붕이 있는 낡은 시골집을 개조해 거둔 농산물을 보관하기도 하고, 꾸러미와 갈무리 작업을 한다.

이 집은 그의 세 자녀가 친구와 함께 방문했을 때나 이따금 인연이 있는 사람들이 쉬어갈 때를 위해 불편하지 않도록 수리했다.

 

영화 일을 한다는 그의 딸이 달 액자를 걸어두었다.

 

드림캐처가 걸린 창문 너머 마당에는 수확한 참깨가 널려있다.

 

문가에는 농부가 선물받은 전통 탈을 걸어두었다. 뒤로 붙어있는 글귀는 “지렁이도 살고 우리 아이들도 살고 어머니 지구도 살고!” 그가 농사를 짓는 방향과 맞닿은 문장이다.

 


농부의 밭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있는 죽도해변. 이곳에서 맥주와 커피를 마시며 농부와 많은 담소를 나눴다.

 


 

하우스 안에는 벼와 수박, 호박, 당근 등을 섞어짓기한다.

 

토종고추는 장마철에 탄저병이 한차례 쓸고 갔으나, 새로 나는 녀석들은 튼튼했다고 한다.

 

틀밭에는 들깨가 자라고 있다.

 

당도 높은 토종수박을 선물로 받았다.

 

토종 돼지파와 삼층거리파

 

주황색으로 핀 꽃은 천연 살충제 역할을 하는 메리골드. 메리골드 앞으로는 순을 정리하면서 밭에 툭 던졌더니 예고없이 자라났다는 토종 물고구마가 자라고 있다.

 

 

김혜영 농부는 오로지 토종 농사를 짓기 위해 서울에서 강원도 양양으로 왔다.

그에게는 자녀들을 대안학교를 보내기 위해 장흥으로 이주해 농사도 짓고 농민단체에서 활동가로 일했던 이력도 있다.

그러다 만난 이영동 농부의 철학과 열정에 반해 ‘사부’로 모시며 농사의 매력을 알아가며, 더욱 깊은 의미를 새기게 되었다고.

그래서 그의 이야기에서 이영동 농부는 빠질 수 없는 존재다.

 

아무런 보답도 없이 농부의 집에서 쉬어가고 애써 모은 토종 콩을 잔뜩 받아가게 되어 원랜 밭일을 도우려 했지만, 그의 집에서 머무르는 1박2일동안 서퍼들의 성지인 죽도해변과 맛집을 소개하는데 시간을 할애해 줬다.

보답을 못해 미안한 마음을 표하자 돌아오는 말.

“아우, 됐다니까. 나처럼 혼자 농사짓는 농부에게는 찾아와서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농활이고 보시야”. 

 

사실 농부가 씨앗을 나누는데 댓가를 바라지 않는 이유가 있다.

바로 ‘사부’ 이영동 농부의 가르침 때문이다.

‘반드시 채종하고, 씨앗은 반드시 나누고, 팔지 않는다.’ 

 

집으로 돌아와 농부가 안겨준 토종 콩, 제철 한 가득을 정리하고 한번 키워보고 싶다하니 뿌리째 뽑아준 아스파라거스를 옮겨 심었다.

정리가 끝난 줄 알았더니 어느 틈에 있었는지 농익어 씨방이 벌어진 틈에서 씨앗이 또르르 굴러 떨어진다.

씨앗을 담으며 농부와의 대화를 곱씹어 본다.

장흥에서 가져와 심었다는 부용화

 

“선생님 이 꽃은 뭐예요? 너무 예뻐요!”

“글쎄? 맞춰봐”

“음… 히비스커스?!”

“아니야, 이건 부용화야. 처음 보지? 장흥에서 씨앗을 가져왔어. 장흥에 부용화가 참 많았거든. 그때의 초심을 잃지 말고 농사 짓자는 마음으로 심어놨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