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입사지원기

올해만 두 군데의 일터를 그만뒀다.

가만히 숟가락 빨고 있기엔 통장 잔고가 바닥이 나 몇 달 전 여러 기업이 모인 채용 설명회(?) 박람회(?) 같은 곳을 갔다.

난 뒷끝이 강한 사람이라 그 때의 기억을 더듬어 본다.

 

그 자리를 기획한 사람들은 그 행사를 ‘파티’라 지칭했다.

좋은 취지의 자리였고 그런 자리를 만들어 준 것은 고마운 일이었다.

그 채용설명회(이하 설명회)의 정보를 미리 입수한 나는 구인을 원하는 5~6군데 기업들의 정보들을 보면서 꼭 다니고 싶은 회사를 발견했다.

회사 홈페이지를 보니 서포터즈 같은 것을 뽑고 있었다.

당연히 그 회사의 환심을 사고 싶던 나는 그 회사를 지원함과 동시에 서포터즈를 지원했고, 그 회사의 채용담당자를 만나볼 생각에 심쿵하며 설명회를 찾았다.

 

설명회는 각 기업의 소개 PT로 시작됐다.

하지만 내가 가고 싶은 회사는 가장 늦게 나오는 법.

길고 지루했던 다른 기업들의 소개가 지나고, 드디어 그 회사의 대표가 등장했다.

그 대표는 마른 몸매와 스타일링이 자기관리를 꽤 잘한다는 인상을 주는 커리어우먼이라 다른 대표들 중 단연 돋보였다.

게다가 관중을 포복절도 시키는 언변까지 갖춘 어디서든 인기 많을 신녀성.

웃음이 넘치는 PT가 끝나고 채용담당자와의 미팅시간이 되자, 그 대표에게 한 눈에 반한 취중생들이 본인들의 지원회사들을 버리고 대표에게 우글우글 달려들어 외모와 말빨에 대한 찬사를 했고 여기까지는 참 훈훈했다.

 

그런데 면담이 시작되자 마음이 사뭇 불편해졌다.  

“우리회사가 서포터즈를 다 뽑긴 했지만, 직업 찾아 여기까지 온 너희들을 특별히 서포터즈 합격자에 넣어주겠다. 일단 우리 회사를 지원한다면 0월0일0시까지 우리회사로 오라”는 시혜 가득한 대표의 말이 명치에 툭 걸렸다.

그 후에 이 자리가 스타-팬클럽을 연상하는 희안한 풍경이었음을 인지했다.

그 풍경이 민망한 나는 필요한 질문만 하고 황급히 그 자리를 떠났다.

 

그리고 문제의 0월0일0시가 되었다.

고민 끝에 그 회사에 도착하자, 서포터즈 합격자와 취준생들이 한데 모인 자리에서 업종에 관련한 교육이 시작됐다.

대표가 직접 교육에 나섰는데 사회적 기업을 운영하는 대표답게 사회에 대해 정의로운 시선도 있고, 자본주의에 대한 건전한 비판의식도 갖고 있는 신녀성이더라.

앉아있는 사람들을 쭉 스캔해 보니 당연히 잘 알려지지 않은 회사이니 원래 서포터즈로 선발되어 온 사람보다 직원을 희망하는 구직자들이 더 많은 상황이었다.

대표의 정의감 넘치는 특강이 끝난 뒤, 이 중에서 서포터즈를 다시 거른다는 통보가 이어졌다.

그러며 나온 서포터즈의 역할은 산 넘어 산, 웬만한 직원들이 해야 할 일이 서포터즈에게 다 떠넘겨진 것이었다.

진행비는 있었으나 활동에 필요한 금액 외 인건비는 전혀 없었고, 동영상 제작 등의 고스킬을 요하는 컨텐츠 작업을 하는 것도 “그거 별 거 아니잖아” 식의 주문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이어지는 대표의 한 말씀.

“늬들이 서포터즈로써 할 일을 제안해 봐라. 제출은 다음주까지다. 이 중에서 1/3가량만 서포터즈를 시켜주겠다. 그리고 추후에 활동이 내 맘에 들면 직원도 시켜줌.ㅇㅇ”

 

20111018_1318936574_70508200_1

물론 내가 이런 구직자였다면 애초에 오지도 않았겠지… (MBC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18회)

 

회사가 원하는 서포터즈상은 ‘질소과자 뗏목을 만들어 한강을 건널 정도의 아이디어와 실행력을 지닌 대학생’ 이었다.

하지만 그 자리에 온 지원자들은 대충 첫 직장을 구하는 대학을 갓 졸업한 사람 아니면 나이 경력 등 스펙을 이유로 일반회사에 지원하지 못하는, 전자나 후자나 패기보단 자신의 곤궁한 처지를 내세운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모두 벙 찐 표정으로 “이런 자리인지 몰랐다” 했지만, 고정적인 수입을 바라는 나이 찬 언니들 중 몇 몇 언니들은 다른 서포터즈 지원자들까지 챙기며 자발적으로 직원역할을 하고 있었다.

순간 어느 포지셔닝을 할까 잠깐 고민이 되었지만 부담을 느끼며 이력서를 가방에 넣고 집으로 떠나는 이제 갓 학생을 벗어난 친구들과 함께 서둘러 회사를 떠났다.

아, 빌어먹을 청년실업 만세!

 

p.s 이건 여담이지만 기업 PT중, 어느 사회적기업의 대표가 그 동안 싹수 노란 직원들에게 시달리셨는지

“사회적기업을 지원하는 너님들의 환상을 깨주려 충고하려고 나왔다” 는 말로 충고를 시작했다. 

“사회적기업이라고 공익사업만 하는 건 아니다”, “같은 이유로 연장근무와 주말 근무에 대해 문제제기 하며 회사를 적으로 두는 사람이 불편하다” 라고.

구직자와 구인자 모두가 평화로울 지점은 과연 어디에 있을까.

 

18045240_1

위 상황과는 조금 다른 예시 이지만 정유미가 예뻐서 덧붙이는 짤. 어떤 기업은 면접 때 손담비 춤을 춰보라 요구한다기도 카더라. (영화 <내 깡패같은 애인> 中)

 

 

#갑질인듯갑질아닌갑질같은너 #서포터즈따위싹다없어져야함 #열정무임금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