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에 대한 진짜 날 것,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자소서의 대표적 클리쉐 ‘화목한 가정’, 그러나 탁 까놓고 그런 집이 어디 있으랴. 몇 개의 삶이 모여 다양한 풍파를 겪으며 가족은 더 단단해지기도 하지만 돌이킬 수 없는 수렁에 빠지기도 한다. 비정상적이지만 더없이 평범한, 그래서 노멀해지고픈 가족이 여기 있다.

 

 

화목한 가정? 뻥치고 있네

커다란 전지에 가족사진을 붙이고 소개를 늘어놓는 과제물은 매 학년의 필수 커리큘럼 같은 것이었는지, 학년이 바뀔 때마다 사진을 고르고 붙이는 수고를 몇 번이나 반복했다. 과제를 걷어 벽에 전시해두면 반 전체가 꼭, ‘근엄하고 자애로운 부모님 아래 화목한 가정’ 이란 슬로가 아래 같은 삶을 살고 있는 것만 같았다. 하지만 친구들의 가족사를 들어보면 어느 집에는 독재자 아버지가 있고, 어느 집에는 치맛바람을 몰고 다니는 오지랍퍼 엄마가 있다. 어느 집에는 조상마저 포기한 자식새끼가 있지만 가족소개엔 늘 듬직한 첫째와 귀여운 막내로 포장된다.

 

이게 리얼이야!

평번한 가정에 대한 이론은 어느 정도 알 것 같은데 무엇이 리얼리티인지 알 수 없다면 여기, 겉보기에는 여느 평범한 집들과 다름 없는 굿맨 가의 집구석을 들여다보자. 자상한 아버지? 일단 오케이. 그 다음 엄마, 그런데 이 엄마가 좀 심상치 않다. 아들이 죽은 후 부터 16년 동안 쭉 미쳐서 아들이 살아있다고 굳게 믿고 있다. 오로지 엄마 다이애나만이 보고 느낄 수 있는 아들내미만 아니었더라면 켄터키 옛날 시골집처럼 평온했을 집안에, 자꾸만 무서운 회오리바람이 감돈다. 이런 아내를 잡아주려 애쓰는 남편 댄과, 이런 엄마가 자신을 망쳤다고 원망하는 딸 나탈리의 상처도 갈수록 깊어진다. 그래도 가족이라 버리지도 도망가지도 못한 채 어떻게든 부여잡으며 살고 있지만 이 가족, 도저히 합쳐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보통의 드라마라면 ‘그래도 가족이니까’ 식의 명분으로 울고불고 화해하고 하하하 웃는 떼샷 구조로 해피엔딩을 맞이하겠지만, 어디 현실이 그렇게 녹록하던가.

 

그래도, 해피엔딩

사람들은 모두 힘든 시기를 겪는다. 어떤 사람들은 감기처럼 가볍게 넘기기도 하지만, 어떤 사람에게는 종양처럼 찾아오기도 한다. 세상 모든 드라마는 시련에 할퀴고 찢긴 주인공들에게 일률 단편적인 해피엔딩을 요구할지도 모르겠지만, 결국 각자의 상처는 자신의 방식대로 이겨내는 것이다. 그래도 모두 각자의 삶을 위해 나아가고자 하니, 이 정도면 해피하지 아니한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