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목선인장의 정체성을 찾아 떠나는 모험, <금강식물원-이소요> 워크숍 후기

IMG_6995

이런 선인장들이 주제인 워크숍입니다.

 

여기 보기만해도 흡족한 아름다운 선인장들이 있습니다. 색색의 고운 빛과 동글동글 귀여운 모양.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외모를 갖고있죠. 이들에게는 ‘레드팝’ 같은 걸그룹을 연상시키는 듯한 이름이 붙어 있습니다. 실제로 국내에서 생산 되었지만, 해외에서 인기가 많으니 K-pop에 견주어도 어색하지 않겠네요. 그런데 원예 전공자인 제가 그동안 생각하지도 못했던 깜짝 놀랄만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바로 이 식물들에겐 정체성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아니, 사람이 아닌 식물로의 정체성이라니. 무슨 말일지 의아하다면 작가의 모험에 재미있게 동참할 수 있겠군요.

 

IMG_6998

선인장에 대해 자세히 소개하는 이소요작가 입니다.

 

이소요 작가는 생물을 전공한 연구원이었습니다. 연구원 이후에는 내셔널 지오그라피 코리아에서 취재기자로 활동을 하다 돌연 미술을 전공하기도 했습니다. 여기까지만 들어도 작가가 호기심이 많은 인물이며, 호기심을 그냥 지나치는 사람이 아니라는 인상을 받습니다. 호기심이 많은 이 작가는 우연히 네덜란드 여행을 떠났고, 화훼시장에서 각양각색의 선인장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선인장들이 접목으로 탄생된 모습이라는 정보를 일러주던 상인이 작가에게 어디에서 왔느냐고 묻습니다(당연히 한국에서 왔다는 답을 했겠죠). “이 선인장의 70%가량이 한국에서 만들어졌다”는 네덜란드 상인의 한 마디에 이소요작가는 수입하는 농장을 직접 찾아가 접목선인장을 추적하기 시작합니다.

 

IMG_7010

작가가 암스테르담 꽃시장에서 만난 선인장 사진들과 함께 여행담을 들려줍니다.

 

네덜란드에서부터 시작된 접목선인장 추적은 국내에서도 계속됩니다. 접목선인장의 아름다움에 홀린 것인지 접목선인장이 있는 곳이면 어디라도 찾아가던 작가는 누구도 의아해 하지 않는 부분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기 시작합니다. 바로 ‘레드팝’같은 예쁜 이름이 붙어 수출되는 접목선인장들에게 학명이 없다는 겁니다. 학명이 없다는 것은 식물학계에 Data Base화 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다시말해 ‘레드팝’은 인기가 식어서 아무도 찾지 않는다면 그런 식물이 있었다는 사실 자체가 없었던 것 처럼 잊힐 수 있다는 것이죠.

작가는 식물의 물관과 물관이 만나고 이어지는 것으로 전혀 다른 두 식물이 한 몸이 되고, 전혀 다른 개체가 된다면 다른 정체성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이런 주장만 한다면 다들 지루해 하겠죠? 그래서 작가는 접목 선인장의 원리를 알려주면서, 직접 선인장을 접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워크숍도 함께 합니다.

 

IMG_7030

선인장 접목에 필요한 재료들입니다.

 

비록 인위적인(?) 탄생이지만 이 과정에도 수고로움과 상상력이 필요한 법이죠. 선인장 접목을 하기 위해서는 접목한 선인장 여러 종류와 소독된 칼, 지지대와 실이 필요합니다. 선인장을 노려 보며 어떤조합이 예쁠지를 구상해야 하니 예술적 감각도 필요하지요. 하지만 작가의 친절한 설명을 듣고 약간의 상상력을 발휘하면 누구나 해낼 수 있습니다! 물론 가시에 찔리기도 하고, 살아있는 식물을 날카로운 칼로 단호하게 베는 건 주저하게 되는 일이지만 말예요.

 

IMG_7059

접목이 완성된 선인장입니다.

 

드디어 참가자 모두가 접목 선인장을 완성하며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경험하면 짧은 모험은 끝납니다. 그 생명에 이름을 붙여주고 잘 돌봐주는 것으로 모험의 여운을 이어나가야겠죠. 선인장 접목 워크숍에 참석한 사람들에게는 앞으로 풀 한포기를 보더라도 학명과 계보를 생각해보는 시각 하나가 더해질 겁니다. 이렇게 모험은 우리의 삶을 더욱 풍부하게 만듭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