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3 DIY PEN KIT를 샀다

예쁜 펜을 수집하는 것도 직업병이라면 직업병일까. 뭔가 딱 갖춰지지 않으면 일하기 싫어하는 이상한 습성을 갖고 있는 나는 디지털 시대에 살며 대부분 컴퓨터로 일하는 주제에 펜을 참 많이 사는 편이다. 예쁜 펜으로 키워드를 잔뜩 적으며 고민하기도 하고, 괜히 원고에 쓸 수 없는 단어들을 종이에 적다 박박 그어버리는 것은 이상하게 쾌감을 준다. 사실 예쁜 펜을 들고 일하면 예쁜 옷 입고 일하는 것만큼 좋은 기분을 준다.

그래서 방송작가 시절부터 여러가지 펜을 사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풀었다. 미키, 미니, 크리스마스의 악몽, 푸… 꽃이 달리거나 폼폼이 달린 펜도 참 좋아했었다. 딱히 몇 만원이나 그 이상을 호가하는 비싼 브랜드 펜을 산 건 아니었지만 예쁘게 생긴 것 빼고는 별 거 없는 펜들을 광적으로 사들인 것도 병이라면 병이겠다(그렇게 사고 잃어버리기도 잘 잃어버리니 이것도 병인가).

어릴땐 미니나 미키(물론 지금도 애정한다) 시리즈를 참 많이 모았는데, 요즘 가장 애정하는 필기구는 모나미 제품들이다. 요 얼마 전까지는 예쁜 펜들대신 필기감이 좋은 스테들러를 많이 썼는데,  모나미 스토어가 생긴 뒤 부터는 꾸준히 모나미에 돈을 바치고 있다. 뭐랄까 가성비가 좋달까. 무엇보다 디자인이 크게 변하지 않고 소소하게 업그레이드 된달까. 특유의 미니멀한 디자인이 수집욕을 돋군다.

오랜만에 모나미스토어에 갔더니 역시 나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색색깔 모나미!!!도 참 매력적인데, 직접 만드는 키트라니. 별 거 아닌데 나같은 펜 성애자들에게는 넘나 끌리는 것이다. 사실 집에 색깔펜이 참 많지만 모나미 153을 깔별로 가질 수 있다니. 이건 가져야만 한다. 집에 와서 열심히 조립을 했는데… 11개의 펜과 미완성의 펜 1개를 획득할 수 있었다. 오렌지 색은 볼펜심을 넣었다 뺐다 하는 꼬다리가 누락된 것. ㅠㅠ 그래도 색색의 모나미 펜은 옳다. 취재 다닐 때마다 부담없이! 열심히 들고 다녀야겠다.

 

 

IMG_7200

초코비 같은 상자에 모나미 펜의 조각들이 들어있다.

 

IMG_7202

DIY를 완성했다. 그런데 오렌지색은 꼬다리(?)가 누락되어 있더라.

 

IMG_7205

모나미 펜 11자루는 이렇게나 풍성하다!

 

 

+그 후

사실 모나미가 가격이 비싼 편이 아니라 그냥 넘어갈까 하다가 스토어에 전화를 했더니 색상에 맞는 꼬다리를 구해 주더라. 그리하여 12자루가 완성되었다. 모나미 사랑해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