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헤이집밥 쿠킹워크숍에 다녀오다

이케아에서 쿠킹브랜드를 런칭하더니 아주 공격적인 마케팅을 시작했다. 이름하여 ‘Hej JIPBÖP(헤이 집밥)’. 하필 마감과 교육이 겹쳤을 때 기자간담회를 해서 가보지 못했는데, 도대체 이게 뭔가 싶어 주말에 직접 한 번 가보기로 했다. 마침 쿠킹워크숍이 열리는 것을 발견해서 남편까지 강제 소환해서 신청했다.

드디어 워크숍이 열리는 날이 되어 이케아 헤이 집밥으로 향했다. 이케아 헤이 집밥은 광명 이케아가 아닌 타임스퀘어 4층에 새로 입점했다.

 

img_0552

일단 입구는 이렇게 생겼다.

 

photo_2016-10-16_23-29-53

들어가면 다양한 액티비티를 위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사진 Subin Kim

 

img_0427

이런 키친이 있는 바에서 쿠킹 클래스가 진행된다.

 

키친으로 가니 훈남쉐프가 우리를 반겨준다. 오늘의 워크숍은 쉐프가 어니언 크림슾과 이케아에서 파는 베지볼과 매쉬드 포테이토를 넣은 슾을 시연하고 먹어보는 것으로 끝난다.

 

img_0428

훈남쉐프와 지원자 Subin Kim

 

img_0437

참가자도 할일이 많다.jpg

 

img_0463

참가자도 할일이 많다(2).jpg

 

img_0516

어니언 크림슾, 베지볼과 매시드 포테이토를 넣은 슾과 베이컨과 사과를 넣어 만든 가니쉬

 

img_0479

이케아에서 판매하는 베지볼과 매시드 포테이토(꼭 떡볶이용 떡 같이 생겼다)

 

img_0537

참가자의 실습으로 완성된 어니언 크림슾

 

이케아의 완제품 식품을 이용해 간편하고 맛있게 슾을 만들어보고 먹어보면 끝. 인줄 알았는데 체험행사가 더 마련되어 있다.

 

img_0541

왕꿈틀이와 젤리빈을 나눠준다.

 

먼저 왕꿈틀이와 젤리빈을 데코레이션 삼아 과자집을 만드는 미션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img_0544

아이싱을 시멘트삼아 벽체를 붙여서 과자집을 만든다.

 

img_0550

왕꿈틀이가 굴뚝을 통해 집으로 침입하는 666HO– USE가 완성됐다.

 

이게 끝이 아니다. 제일 먼저 666HO– USE를 만들면서 체험을 끝냈더니 웬 탁자가 있는 곳으로 데려가 스텐으로 된 작은 양동이를 나눠준다. 이케아에서 묶음판매하는 테이프를 받아 작은 양동이를 꾸미고 그것을 화분삼아 식물을 심어 가져가는 체험이다.

 

img_0562

로즈마리를 심어주면 체험 끝.

 

쿠킹 워크숍을 신청하면 주말 하루 여가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체험 프로그램. 유명 쉐프와 소통하면서 음식을 만들어 볼 수 있다는 것도 헤이집밥 쿠킹 워크숍의 큰 장점 중 하나일거다. 하지만 아이가 있는 가족에 더 맞춰진 프로그램이라 아이가 없는 커플 입장에서는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좀 시끄럽기도 하고, 아무래도 성인이 재미있게 하기에는 수준이 좀 떨어진다.

그래도 이 클래스를 마치고 이케아에서 베지볼과 매시드 포테이토를 사 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으니 이케아 입장에서는 성공한 셈이다. 슾을 담아낸 아무런 무늬 없이 나온 흰 그릇도 모양새는 마음에 들었다. 다만 에어비앤비로 유럽에서 이케아 식기를 몇 번 써봤을 때 식기를 잘 닦고 삶아도 얼룩이 지워지지 않았던 경험이 있어 큰 기대는 하지 않게 된다. ‘이케아=가성비’인데 가격 자체가 낮게 책정되어 있으니 전부 만족할 수 는 없겠지. 오늘 워크숍도 아쉬움은 있지만 모양새는 참 훌륭했으니 역시 이케아답다 할 수 있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