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후기] 퇴근하고 달려오는 네 남자의 아지트

요즘 본업(?)보다 부업에 더 흥미를 두고 있는 에디터 이아롬입니다. 어쩐지 주택보단 누군가의 노동의 장소에 방문하는 일에 더욱 재미를 붙이고 있어요. 이번달 전원속의 내집에는 네 남자의 아지트 <카페X>가 소개되었는데요(링크). 네 명의 고교동창들이 모여 취미생활도 공유하고 각자 관심있는 분야에 대한 작업도 하는 맨케이브입니다.

카페X가 있던 공간은 원래는 시장의 작은 상가였던 건물이었는데요. 원래는 예전에 시장이었던 작은 골목이 재개발 되면서 빌라촌으로 바뀌었고, 카페X와 바로 옆 전기 공사를 하는 사장님의 건물이 아주 오래전 시장 건물 양식을 띠고 있습니다. 앞에는 물건을 진열해 놓고 판매하던 상업 공간이 있고, 조금 단차를 높여 주인이 쉴 수 있는 작은 쪽방이 있는 그런 구조의 건물을 처음에 창고로 쓰려고 계약한 건물이었죠. 기사에 언급한 것처럼 물건만 쌓아두기엔 큰 공간이 너무 아까워 친구들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요소들을 넣으며 계획한 공간입니다.

이렇게 공간을 운영한다면 금수저들 같지만(^^;) 개인당 월 10만원 정도 들어가는 수준이고, 오히려 술집을 비롯한 특정 장소에서 만나는 것보다 공동공간에서 먹을거리를 비롯해 자신들이 스스로 원하는 것들을 직접 해나가는 과정에서 예전보다 돈을 더 쓰게 된다고 해요. 할거리가 많으니 술도 덜 마시게 된다는 후문이 있었습니다. 카페X공간은 대부분 저렴한 OSB합판으로 인테리어를 했는데요. 처음 업자들이 방수에 약할 것이라며 모두 만류했지만, 해외 사례들을 찾아보니 OSB합판으로 인테리어에 적용한 사례들을 찾아보며 용기를 내서 시도해봤다고 합니다. 그 결과 OSB합판으로도 가구가 훌륭하게 제 역할을 한다는 사실도 발견했다고 해요. 저렴하게, 감각있게 인테리어를 잘 해놓은 좋은 사례이기도 했는데요. 2p뿐인 지면상 자세한 이야기들을 담을 수 없어 아쉬웠습니다.

너무 즐겁게 취재한 덕분에 애정이 많이 담긴 기사가 되었습니다. 제 기사 중에서 가장 반응이 좋은 기사이기도 하고요. 유쾌한 멤버들도 정말 기억에 남는 취재원들이고, 여러가지 의미가 있어 잡지에는 없는 비컷 사진 몇 장 방출합니다. 고된 인테리어 노동 사진이 대부분이지만(!) 완성된 모습을 보면 누구나 부러워 할 수 밖에 없을걸요.

사진은 역시, 카페X의 멤버인 김기현 작가의 작업물입니다.

 

‘청소를 안하면 새로운 우주가 탄생한다’는 포스터 때문에 꼭 넣고 싶었지만 지면이 너무 작아 넣지 못했던 측면샷. 저 포스터 카피가 너무 마음에 들어 몇 번 넣으려다 실패(?)했습니다. 싱크와 문, 식탁 등이 OSB합찬으로 만들어졌죠.

 

리모델링 작업 전 초기모습입니다.

 

이 분들께서 직접 다 하셨습니다! (왼쪽부터 양환용, 김기현, 이태현 씨)

 

인테리어 업자를 방불케 하는 사진들. 어느 한 사람이 도망가지도 않고 다같이 해내셨다니, 박수를 드려요!

 

제가 여기서 가장 눈독들였던 공간입니다. 비록 초기엔 한국맥주 뿐이었지만, 이제는 다양한 세계맥주로 꽉 채워져있습니다. 냉장고도 업그레이드를 한 셈이죠(ㅋ).

 

문제의 ‘카페X’ 카페 아님이라고 쓰기에 너무 귀찮았던 나머지 이웃들을 오해하게 만드는 참사가… 진행률 20~30%가량으로 보이지만 내부가 정말 카페같아요.

 

목공도 뚝딱뚝딱 해낸 그들. 님들is뭔들

 

건담과 스타워즈 모두 한 분의 소장품이라는 후문이.

 

인테리어 공구부터 촬영장비, 다트판, 장난감까지 다양한 멤버들의 도구가 진열된 공간입니다.

 

여러분 안녕!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