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버터칩에 없는 것

작년 이 맘 땐 쁘티첼 푸딩이 난리더니 딱 일 년 만에 허니버터칩이 등장했다. 국산과자OUT을 외치던 주변인들도 맛을 궁금해하니, 나도 안 먹어 볼 수 없다. 보이는 편의점마다 “허버칩 있어요?” 를 묻다 드디어 지난 주 득템 했다.

 

‘뭐야 기대가 커서 그런지 생각보다 별로잖아.’ 생각했지만 처음 맛보는 달콤 짭짜름한 버터맛은 며칠이 지난 후에도 계속 생각났다. 아, 대체 뭘 넣었길래? 싶었지만 그 맛을 다시 한 번 보고싶어 평소에 잘 가지 않던 편의점들을 찾아 허니버터칩을 사냥하게 됐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그 이후로 사냥에 성공한 적은 없었지만.

10150726_310376109172763_8734766038953142426_n

인터넷에서만 보던 편의점의 공지가 내 눈에도 띄였다

 

사실 나는 유행에 민감하지만, 건강한 먹거리를 일부러 찾아 먹는 편에 속하기도 한다. 직접 식재료를 구매할 때는 화학비료, 농약, GMO를 일부러 피해가는 타입이지만 아예 안 먹고 살 수는 없지 않느냐는 이중적인 생각을 갖고 사는 사람이다. 이론적으로는 공장식 가축을 반대하지만 육식을 끊을 수 없고, 미국 쌀과 국산쌀을 95:5로 섞어 국산쌀인듯 판매하는 현실에는 분노하지만 원산지 표시가 불분명한 식당에서도 거리낌없이 외식도 하는 편이다. 그렇기에 한 농부님의 포스팅을 보고 마음이 불편하지 않을 수 없었다.

바로 허니버터칩에는 꿀과 프랑스산 고메버터가 0.01% 들어갔다는 것. 게다가 허니버터맛 시즈닝 6.0%{아카시아꿀 0.01%, 고메버터 0.01%}함유 이라 하면 시즈닝 6.0%를 전체 100%으로 봤을 때, 아카시아 꿀과 고메버터가 0.01%가 들어간다는 얘긴데 과자의 전체를 놓고 봤을 때 꿀과 버터의 함량은???? 들어가긴 한 걸까? 나는 끊임없이 물음표를 찍고 있는데 심지어 원 재료 명에 표기되어 있는 꿀과 버터는 함량조차 표시가 안되어 있다. 이건 좀 아니다 싶었다. 그리고 그 반론을 타임라인에서 또 발견했다.

 

 

글쓴이는 허니버터칩의 성분 논란에 대해 ‘소모적’이라 했지만, 난 이런 논란이 계속해서 생겼으면 한다. 그리고 대구탕과 허니버터칩은 비교대상이 못된다 생각되는 것이, 대구탕에 대구와 함께 들어가 맛을 내는 것은 다른 생선과 조개이지만 허니버터칩, 양파링 등에 들어가 있는 것은 어우러져 양파의 맛을 더욱 풍부하게 해주는 다른 채소, 다른 꿀, 다른 버터가 아닌 표시조차 되지 않은 우리가 알지못할 제3의 재료이기 때문이다. 물론 대구탕에도 합성 조미료를 넣어 국물맛을 냈을지언정 대구의 함량이 0.01%는 아니지 않나. 그렇기 때문에 딸기가 거의 들어가있지 않은 딸기우유, 꿀과 고메버터가 각각 0.01%도 안 들어간 허니버터칩에는 많은 사람들이 꾸준히 문제제기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실제로 바나나우유와 딸기우유는 각각 이름에 ‘향’을 첨부했다).

얼마전에 한중 FTA가 체결이 되면서 한미FTA에 수입된 쌀이 우리나라 쌀인듯 포장되어 소비됐다는 뉴스를 봤다. 나는 절대 먹지 않았다고 생각했지만 나도 모르게 미국쌀을 먹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중국쌀도 그렇게 먹게 될 것이다. 우리는 꿀과 버터를 바른 과자를 먹었다고 생각하지만, 그 속엔 꿀과 버터를 내는 감미료를 바른 과자를 먹은 것일 뿐이다. 과자봉지 속에 문제인 것은 질소 뿐이 아니다.

 

웃음 속에 반전매력, SNS 시인 하상욱

MTMtMQ==

MTMtMg==

MTMtMw==

필링펀치 Vol.2 

 

※후기: 하상욱 작가는 잡지를 시작한 뒤 첫 인터뷰이였다. 초기에 의상 때문에 연락을 여러번 주고 받으며 쉽지 않겠다는 첫인상을 받았지만 막상 만나보니 매너남, 훈남. 소탈한 매력에 오히려 만나보고 더 팬이 되었다. 아, 그보다 이 사람 웃긴 줄 알았는데 너무 진중해.

859433_143498392527203_554531950_o

막짤: 소품으로 전 날 울면서 만들었던 말풍선을 들고 찍어보았다. 아놔 핸드메이드 엄청 빡셈.

세제다이어트

몇 몇 포스팅에도 언급했지만, 올해 회사를 그만 두었습니다. 야근을 하고 스트레스를 받으며 과소비와 약, 병원에 힐링받는 싸이클에서 벗어나고 싶었기 때문이죠. 회사를 다니며 스스로에게 여러 실험을 해봤습니다.

 

가장 먼저 했던 것은 화장품 줄이기. 화장대에 있는 대부분의 화장품들을 쓰레기통에 쓸어 담고 나니, 집안 구석구석에서 눈에 보이는 샴푸나 샤워젤 마다 표시성분부터 눈에 띄더군요. 그래서 그 다음에는 샤워젤을, 샴푸를, 이것저것 버리다 보니 제가 사용하는 세정제품은 베이킹소다로 만든 천연치약과 샴푸바 하나, 비누 두 개가 남았습니다(비누는 경제성을 위해 오일이나 천연 추출물을 넣은 세안용 비누 하나에, 손과 발을 닦거나 막 사용하는 용도로 천연 비누 베이스 하나를 더 두었습니다).

 

한 해 동안 단계별로 줄여나가는 성취감?을 느끼게 되면서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데에 재미를 붙였습니다. 동시에 잊고 있던 것 하나가 떠올랐습니다. 바로 청소용 세제 말이죠. 잘 살펴보니 빨래, 청소, 설거지 등 집에 있는 세제만 20가지나 됩니다. 세제도 과감하게 딱 세가지로 줄였습니다. 바로 베이킹소다, 과산화칼륨, 구연산으로 말이죠.

 

1609700_10205238451102022_3879843544308650916_n

마약같아 보이지만 베이킹소다 입니다.

 

화학세제와 화장품, 세정제를 끊고 나니, 동생으로부터 피부관리를 받느냐는 질문을 들었고, 남편에게는 머리 숱이 조금 늘었다는 평을 듣게 됐습니다. 샤워, 청소, 설거지를 할 때도 끊임없이 거품을 씻어내기 위해 펑펑 쓰던 물도 줄어들면서 그 물을 화단에 주는 재활용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유난히 결벽증이 심한 저에게 친구들은 화학세제를 어떻게 끊었는지 의아해했지만, 과산화칼륨과 베이킹소다를 끓이면서 하얗게 표백되는 주방용품을 보며 오히려 화학세제를 썼던 시절보다 속 시원한 만족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우리는 살이 찌면 다이어트를 하고, 아프면 병원에 가고, 몸에 독소가 많이 쌓였다며 때때로 디톡스를 합니다. 하지만 애초에 비만이 되지 않거나, 건강을 돌보거나 독소를 몸에 쌓아놓지 않는 삶을 살면 안 되는 걸까요. 그래서 아래의 레시피를 여러분과 함께 공유합니다.

 

베이킹소다 (B) 구연산액 (C/ 5% 이하) 과산화칼륨 (K)
[과일세척] B를 희석시킨 물에 5-10분 동안 담근 뒤 세척 [천연린스] 머리를 감은 뒤 물에 희석해 헹구면 트리트먼트 효과 [얼룩제거] 행주나 흰 옷을 삶을 때 첨가하면 표백효과
[기름기 제거] 베이킹소다를 뿌린 후 수세미나 행주에 물을 묻혀 닦는다. [물때제거] 물때가 낀 곳에 분무기로 뿌린 후 마른수건으로 잘 닦는다. [ 운동화 세척] K를 녹인 미온수에 담근 후 솔로 가볍게 청소한다.
[배수구] 베이킹소다를 뿌려 5-10분 뒤 식초/구연산 액을 뿌려서 세척. [주전자 세척] 물과 구연산을 넣고 끓인다. [세탁조 세척] K를 넣고 정화조청소모드로 한다.
[악취제거] 베이킹소다를 뿌리거나 담은 용기를 근처에 보관 (2주 후 세척용으로 재사용 가능) [유아용품] 베이킹소다를 뿌려 세척한 뒤 구연산액에 행군다. [얼룩제거] K를 미온수에 녹여 얼룩에 바른 후 5분 후에 비벼서 세척
[러그 청소] 베이킹소다를 고루 뿌린 후 1~20분 후 청소기로 제거 [섬유유연제] B+K로 세척 후 헹굴 때 구연산을 넣으면 부드러워 진다. [찌든때 제거] 온수에 녹여 찌든 때가 있는 옷에 바른 후 삶는다.
EBACB4ECA09C-1

MAMIVATI 홈페이지에서 발췌한 천연세제 사용법. 세탁세제 부분은 생략해도 가능합니다.

EBACB4ECA09C-2

역시 마미바티 홈페이지 발췌. 구연산은 식초로 대체 가능합니다.

그 외에 구입이나, 다양한 사용법은 아래의 사이트를 참고하면 좋을 것 같아요.

(절대 홍보성 아니지만, 협찬 좀…)

마미바티 (프리미엄이라 가격이 비싼 편입니다. 내가 쓰기엔 좀 눈물이 나서 주로 선물용으로 구입하는 편입니다.)

레인보우샵 (가격이 저렴한 편으로, 블로그에 설명이 자세해 저도 종종 방문해 참고하곤 합니다.)

– 레인보우샵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