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방울 가습기를 만들어보자!

몇 달 전, 크리스마스 트리를 솔방울로 만드는 DIY 외고를 하나 썼었다. 사실 널린게 솔방울인데 탱자탱자 놀다 마감에 임박했을 때 솔방을을 급하게 구하려다 보니 차라리 사는 게 낫겠다 싶어서 그 흔한 솔방울을 구하지 못해 6,000원을 내고 샀다(는 굴욕은 안자랑). 그러면서 솔방울 사는 팁을 원고에 쓰며 정보를 더했으니 좋은 것 아니겠냐고 애써 합리화를 해본다.

 

원고를 마감하고 방구석에서 굴러다니는 솔방울들을 소환해서 그래도 돈 주고 산건데(ㅠ_ㅠ) 하며 뭘 할까 생각해봤다. DIY한다고 뭘 잘라 붙이는 건 너무 귀찮은데다 전시할 공간도 없고, 나같은 귀차니스트에겐 물에 불렸다 가습기로 쓰는 솔방울 가습기가 가장 좋을 것 같다 싶어 솔방울 만들기에 돌입!

 

IMG_4268

솔방울을 깨끗이 씻어 물에 불린다.

 

솔방울을 잘 씻어서 물에 넣어준다. 그 다음에 끓는 물에 살짝 데쳤는데, 산1 냄새와 더불어 이상한 화학물질 냄새가 난다. 뭘까 한참을 고민했는데 나무에서 나오는 송진 냄새였다. 솔방울을 데칠 때 너무 많이 데치면 냄비에 송진이 더덕더덕 붙어서 떨어지지 않게 되는데, 애초에 빨래삶는 용도 같은 막 쓰는 냄비를 사용하거나 뜨거운 물에 퐁듀만 시켜주는(?) 방식으로 살짝 데칠 것을 권한다.

 

IMG_4299

솔방울이 통통해지면 어디든 담아 건조한 곳에 보관하자.

 

 

겁조하게 벌어진 솔방울들이 물을 머금어 통통해지면 잘 담아 건조한 곳에 보관하면 끝이다. 솔방울들이 마르는 정도는 경우에 따라 다르긴 한데, 우리집의 경우에는 제법 건조한 편이라 매일 물에 담궈두는 편이다. 솔방울이 벌어지면 한 번씩 물에 담궈 통통하게 만들어 준 다음, 이 루프를 무한 반복해 질릴 때까지 사용하면 된다.

 

솔방울은 많은 조경수 밑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 돈이 전혀 들지 않는데다(물론 난 예외), 자연물이라 어디다 둬도 운치있게 잘 어울린다. 어두운 나무색인데다 적당히 수분이 있는 상태에서는 송진 때문에 표면이 반짝반짝 빛나 계절감을 더해준다. 이 정도면 쉽고 간편하게, 적당히 예쁘게 집안에 두기 좋지 아니한가.


  1. acid, alive말고 Mt. ←요걸 엠티로 받아들이면 곤란데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