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목선인장의 정체성을 찾아 떠나는 모험, <금강식물원-이소요> 워크숍 후기

IMG_6995

이런 선인장들이 주제인 워크숍입니다.

 

여기 보기만해도 흡족한 아름다운 선인장들이 있습니다. 색색의 고운 빛과 동글동글 귀여운 모양.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외모를 갖고있죠. 이들에게는 ‘레드팝’ 같은 걸그룹을 연상시키는 듯한 이름이 붙어 있습니다. 실제로 국내에서 생산 되었지만, 해외에서 인기가 많으니 K-pop에 견주어도 어색하지 않겠네요. 그런데 원예 전공자인 제가 그동안 생각하지도 못했던 깜짝 놀랄만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바로 이 식물들에겐 정체성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아니, 사람이 아닌 식물로의 정체성이라니. 무슨 말일지 의아하다면 작가의 모험에 재미있게 동참할 수 있겠군요.

 

IMG_6998

선인장에 대해 자세히 소개하는 이소요작가 입니다.

 

이소요 작가는 생물을 전공한 연구원이었습니다. 연구원 이후에는 내셔널 지오그라피 코리아에서 취재기자로 활동을 하다 돌연 미술을 전공하기도 했습니다. 여기까지만 들어도 작가가 호기심이 많은 인물이며, 호기심을 그냥 지나치는 사람이 아니라는 인상을 받습니다. 호기심이 많은 이 작가는 우연히 네덜란드 여행을 떠났고, 화훼시장에서 각양각색의 선인장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선인장들이 접목으로 탄생된 모습이라는 정보를 일러주던 상인이 작가에게 어디에서 왔느냐고 묻습니다(당연히 한국에서 왔다는 답을 했겠죠). “이 선인장의 70%가량이 한국에서 만들어졌다”는 네덜란드 상인의 한 마디에 이소요작가는 수입하는 농장을 직접 찾아가 접목선인장을 추적하기 시작합니다.

 

IMG_7010

작가가 암스테르담 꽃시장에서 만난 선인장 사진들과 함께 여행담을 들려줍니다.

 

네덜란드에서부터 시작된 접목선인장 추적은 국내에서도 계속됩니다. 접목선인장의 아름다움에 홀린 것인지 접목선인장이 있는 곳이면 어디라도 찾아가던 작가는 누구도 의아해 하지 않는 부분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기 시작합니다. 바로 ‘레드팝’같은 예쁜 이름이 붙어 수출되는 접목선인장들에게 학명이 없다는 겁니다. 학명이 없다는 것은 식물학계에 Data Base화 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다시말해 ‘레드팝’은 인기가 식어서 아무도 찾지 않는다면 그런 식물이 있었다는 사실 자체가 없었던 것 처럼 잊힐 수 있다는 것이죠.

작가는 식물의 물관과 물관이 만나고 이어지는 것으로 전혀 다른 두 식물이 한 몸이 되고, 전혀 다른 개체가 된다면 다른 정체성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이런 주장만 한다면 다들 지루해 하겠죠? 그래서 작가는 접목 선인장의 원리를 알려주면서, 직접 선인장을 접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워크숍도 함께 합니다.

 

IMG_7030

선인장 접목에 필요한 재료들입니다.

 

비록 인위적인(?) 탄생이지만 이 과정에도 수고로움과 상상력이 필요한 법이죠. 선인장 접목을 하기 위해서는 접목한 선인장 여러 종류와 소독된 칼, 지지대와 실이 필요합니다. 선인장을 노려 보며 어떤조합이 예쁠지를 구상해야 하니 예술적 감각도 필요하지요. 하지만 작가의 친절한 설명을 듣고 약간의 상상력을 발휘하면 누구나 해낼 수 있습니다! 물론 가시에 찔리기도 하고, 살아있는 식물을 날카로운 칼로 단호하게 베는 건 주저하게 되는 일이지만 말예요.

 

IMG_7059

접목이 완성된 선인장입니다.

 

드디어 참가자 모두가 접목 선인장을 완성하며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경험하면 짧은 모험은 끝납니다. 그 생명에 이름을 붙여주고 잘 돌봐주는 것으로 모험의 여운을 이어나가야겠죠. 선인장 접목 워크숍에 참석한 사람들에게는 앞으로 풀 한포기를 보더라도 학명과 계보를 생각해보는 시각 하나가 더해질 겁니다. 이렇게 모험은 우리의 삶을 더욱 풍부하게 만듭니다.

 

 

‘세운 동산 – Delivery Garden 02) 000-300-20’ 에 다녀왔습니다

지난 주 토요일(7/9)에 SSQQ 오픈 스튜디오 : Happy Smoke, Happy Alcohol, Happy Sound. 에 다녀왔습니다. 조금 일찍 가서 술도 마시고 분위기를 즐기고 있는데 800/40 기획자인 지혜씨를 만나게 됩니다. 같이 담소를 나누며 식물에 대한 저의 애정고백(?)을 하니, 며칠 뒤 근처의 대림상가에서 식물에 관한 전시를 한다는 소식을 알려 주더군요. 그리하여 어제, 300/20에서 열린 ‘세운 동산 – Delivery Garden 02) 000-300-20’(이하 세운 동산)에 다녀왔습니다.

IMG_7150

대림상가 3층 테라스(?)로 가면 300/20에서 전시한 초록초록한 식물들이 우리를 반깁니다.

 

IMG_7145

블루베리가 가장 상태가 좋더군요. 열매가 탐스럽게 달려있는 모습입니다.

 

IMG_7166

와인상자 속에서 자라는 상추들과 오른쪽에 고추도 제법 많이 달렸죠!

 

IMG_7162

이건 앵둔데 너무 익은지 오래되어서 열매가 쪼글쪼글해요. 좀 아쉽더라고요. 두 알 정도 맛보고 씨를 종이에 잘 싸서 집으로 가져와 심었습니다. 좋은 소식이 생기길 기대해봅니다! ?

 

IMG_7163

작가들이 나무로 만든 기둥에 행잉 플랜트들이 달려있어요. 엄청 근사하죠?! 우측 하단에 초록초록한 식물은 일본에서 ‘고야’라고 부르는 ‘여주’입니다. 도깨비방망이 같은 열매도 제법 달렸었죠.

 

IMG_7172

멜롱이라는 처음보는 과일도 있더라고요. 하나만 맛볼 수 있는지 요청할까 말까 고민했는데… 집에 오니 자꾸 생각나네요. ㅎㅎ

 

 

IMG_7148

화분에서 자라도 제법 튼실한 포도도 있습니다. 당장 저희집 옥상에 올려두고 싶네요.

 

사진으로 소개된 것 말고도 미니석류(미니석류는 블루베리만한 사이즈로 방울토마토 만한 먹을수있는 석류가 달려요. 제가 고등학생이었던 시절 키워봤던 결과 크기는 작아도 맛은 똑같았어요.), 방울토마토, 가지, 오디(뽕나무), 무화과나무, 로즈마리 등 다양한 먹을 수 있는 채소와 과일나무들이 정원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제법 풍성하고 근사합니다.

 

IMG_7173

‘세운 동산 – Delivery Garden 02) 000.300.20’이 열린 300/20

 

 

이제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세운 동산을 기획한 300/20에도 작은 전시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딜리버리 가든 키트’인데요. 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를 고민하는 000간의 디자인으로 탄생한 원예 키트라고 할까요. 키트는 화분과 앞치마, 모종삽 세트, 장갑, 흙, 모종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방수 캔버스 천으로 제작된 화분에 원하는 식물을 심어서 배달해주기 때문에 딜리버리 가든 키트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사실 딜리버리 가든 키트를 구입하는 것이 방문의 목적이기도 해서 운영자 자은씨를 통해 딜리버리 가든 키트를 주문했습니다. 제가 개시를 했다고 하더군요. 🙂

 

IMG_7157

‘딜리버리 가든 키트’를 구성하고 있는 방수캔버스 화분, 정원용 장갑, 모종삽 시리즈 입니다.

 

IMG_7158

딜리버리 가든 키드를 구입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된 앞치마입니다. 사진보다 실물이 훨씬 멋져요.

 

IMG_7216

300/20 안에서 바라본 가든입니다. 저랑 300/20 기획자인 자은씨랑 식물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을 남편이 찍어줬어요.

 

IMG_7222

딜리버리 가든 키트를 빨리 만나고 싶어 계속 앞에서 서성이는 제 모습이에요.

 

IMG_7160

하루종일 비가왔는데도 관람객이 꽤 많습니다!

 

 

300/20, 800/40, 200/20이 있는 세운 대림상가는 참 재미있는 장소입니다. 특히 300/20과 800/40은 테라스(?)를 함께 쓸 수 있는데요. 이곳에서 바라보는 을지로 시장과 가정집의 모습이 일품입니다. 이쪽 지리에 빠삭한 기획자 자은씨가 산책을 하면 좋은 골목골목을 소개해주어 덕분에 끝나고 타임머신을 타고 온 듯한 거리를 걸으며 데이트를 했어요.

 

IMG_7180

1960~1980년대 건물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세운상가 건너편입니다. 순차적으로 재개발이 되고 있다는 안타까운 이야기를 들었어요.

 

IMG_7221

이 낡은 안내판(?)은 기획자들이 이 동네에서 버려진 것을 주워왔다고 해요. 대림상가에서 보이는 풍경들과 참 잘 어울립니다.

 

IMG_7218

대림상가 라열 359호에는 300/20이 있습니다.

 

IMG_7223

위의 낙서와 천장이 얼마나 오랜 역사를 간직한 건물인지를 알려주고 있죠.

 

 

‘세운동산 Delivery Garden 02) 000-300-20’ 은 아직도 방문할 수 있는 기간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딜리버리 키트가 궁금하신 분, 을지로의 옛날 경치가 궁금하신 분, 300/20 이라는 공간이 궁금하신 분 누구나에게 열려있는 공간이지요. 이 아까운 전시가 끝나기 전에 빨리 관람해 보시길!

 

INFO

‘세운 동산 – Delivery Garden 02) 000-300-20’

일시 : 2016년 7월 12일(화) – 7월 21(목). 오후 2시 – 7시.
오프닝 : 2016년 7월 12일(화). 오후 7시.
장소 : 300/20, 서울특별시 을지로 대림상가 라열 359호.
참여 작가 : 프로젝트 02.

 

 

 

 

153 DIY PEN KIT를 샀다

예쁜 펜을 수집하는 것도 직업병이라면 직업병일까. 뭔가 딱 갖춰지지 않으면 일하기 싫어하는 이상한 습성을 갖고 있는 나는 디지털 시대에 살며 대부분 컴퓨터로 일하는 주제에 펜을 참 많이 사는 편이다. 예쁜 펜으로 키워드를 잔뜩 적으며 고민하기도 하고, 괜히 원고에 쓸 수 없는 단어들을 종이에 적다 박박 그어버리는 것은 이상하게 쾌감을 준다. 사실 예쁜 펜을 들고 일하면 예쁜 옷 입고 일하는 것만큼 좋은 기분을 준다.

그래서 방송작가 시절부터 여러가지 펜을 사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풀었다. 미키, 미니, 크리스마스의 악몽, 푸… 꽃이 달리거나 폼폼이 달린 펜도 참 좋아했었다. 딱히 몇 만원이나 그 이상을 호가하는 비싼 브랜드 펜을 산 건 아니었지만 예쁘게 생긴 것 빼고는 별 거 없는 펜들을 광적으로 사들인 것도 병이라면 병이겠다(그렇게 사고 잃어버리기도 잘 잃어버리니 이것도 병인가).

어릴땐 미니나 미키(물론 지금도 애정한다) 시리즈를 참 많이 모았는데, 요즘 가장 애정하는 필기구는 모나미 제품들이다. 요 얼마 전까지는 예쁜 펜들대신 필기감이 좋은 스테들러를 많이 썼는데,  모나미 스토어가 생긴 뒤 부터는 꾸준히 모나미에 돈을 바치고 있다. 뭐랄까 가성비가 좋달까. 무엇보다 디자인이 크게 변하지 않고 소소하게 업그레이드 된달까. 특유의 미니멀한 디자인이 수집욕을 돋군다.

오랜만에 모나미스토어에 갔더니 역시 나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색색깔 모나미!!!도 참 매력적인데, 직접 만드는 키트라니. 별 거 아닌데 나같은 펜 성애자들에게는 넘나 끌리는 것이다. 사실 집에 색깔펜이 참 많지만 모나미 153을 깔별로 가질 수 있다니. 이건 가져야만 한다. 집에 와서 열심히 조립을 했는데… 11개의 펜과 미완성의 펜 1개를 획득할 수 있었다. 오렌지 색은 볼펜심을 넣었다 뺐다 하는 꼬다리가 누락된 것. ㅠㅠ 그래도 색색의 모나미 펜은 옳다. 취재 다닐 때마다 부담없이! 열심히 들고 다녀야겠다.

 

 

IMG_7200

초코비 같은 상자에 모나미 펜의 조각들이 들어있다.

 

IMG_7202

DIY를 완성했다. 그런데 오렌지색은 꼬다리(?)가 누락되어 있더라.

 

IMG_7205

모나미 펜 11자루는 이렇게나 풍성하다!

 

 

+그 후

사실 모나미가 가격이 비싼 편이 아니라 그냥 넘어갈까 하다가 스토어에 전화를 했더니 색상에 맞는 꼬다리를 구해 주더라. 그리하여 12자루가 완성되었다. 모나미 사랑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