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엌 창가에서 전하는 근황

최근 몸과 마음이 많이 상했어요.

그래서 요즘 하루의 1~2끼 정도는 반드시 샐러드를 먹고, 일주일에 다섯 번 정도는 풀 먹인 소고기를 사서 수비드로 스테이크를 해 먹는 삶을 시작했는데요.

제가 텃밭에 토종씨앗으로 농사지으며 난리를 치는 통에 지인들은 당연히 이런 식단으로 살지 않을까 추측했다던데, 사실 인스턴트와 과자만 먹다 최근 고지혈증 판정을 받은 저로서는(…) 저 조차 당황스러운 변화입니다.

 

사실 이 변화는 남편이 아니었으면 시작하기 어려웠던 일.

요즘 데이브 아스프리의 <최강의 식사>에 심취한 남편이 아스프리식 ‘완전무결한 식사(책을 읽어보면 알 수 있어요)’를 따르며 아침엔 방탄커피를, 저녁에는 수비드 스테이크를 해 주는 덕에 저는 샐러드를 다듬고 메이슨 자에 차곡차곡 정리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되었어요.

채소를 씻고 다듬어 볼에 정리해두면 단 한 번의 노동으로 며칠을 편리하게 먹을 수 있답니다.

 

이렇게 자(jar)에 정리해두면 일주일이 편해요.

 

먹기 좋게 다진 채소와 반숙계란 1알로 샐러드 자를 만드는데요.

반드시 맨 위에 키친타올을 접어서 넣고, 랩핑을 한 번 해줍니다.

키친타올은 1주일 이상 채소가 무르거나 시드는 것을, 랩은 물기가 많고 수증기가 많이 맺혀서 뚜껑을 쉽게 녹슬게 만드는 것을 방지해 줍니다.

먹을때마다 야채를 꺼내 자를 가볍게 헹군 뒤 열탕해 보관하고요, 접시에 담긴 샐러드는 올리브유와 발사믹 소스만 곁들이면 보기좋고 맛있는 샐러드 한 접시가 완성됩니다.

 

남편이 보내온 점심 인증샷

 

남편도 점심마다 국이랑 샐러드자 하나씩 회사로 싸 갑니다.

데이브 아스프리 가라사대 “점심에 탄수화물을 먹으면 졸리니 저녁에만 먹거라”,  정말 점심에 탄수화물을 먹지 않으니 신기하게 잠이 잘 안와요.

불과 몇 달 전을 돌아보면… <빈속에 출근 -> 출근 전 과자와 초콜릿을 산다 -> 아침으로 먹는다 -> 커피를 마신다 -> 탄수화물 위주의 간식과 점심을 먹는다 -> 커피를 마신다 -> 탄수화물 위주의 간식을 먹는다 -> 커피를 마신다> 로 일상을 보냈는데요(…)

먹는 것만 바꿔도 커피를 하루 한 잔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아보카도 씨앗 두 알

 

그래서 이렇게 남아도는 시간과 야채의 흔적으로 요새 이런 짓을 하고 있습니다.

사실 저는 얼마 전에 이런 글을 쓴 적 있습니다(…)

그래서 ‘아보카도 따위 키우지 않겠어!’ 다짐했는데, 가콰몰리를 해먹고 나니 인간이 생각보다 단순해서 이런 짓을 해보고 싶더군요.

씨앗 한 알은 보름 전에, 나머지 한 알을 3일 전에 물 속에 담가뒀는데요.

 

흙사진(…) 주의!

 

보름째 된 녀석은 씨앗 아래에 큰 균열이 생겼어요. 곧 뿌리가 나올 것 같아요.

나머지 막내는 애플민트를 함께 물꽂이 하려 꽂아놨더니 물이 빨리 빨리 사라지는게 정말 신기해요.

살아있음을 알리는 이런 흔적들이 사람을 설레게 합니다.

 

샐러리 밑동도 엊그제 이렇게 물에 담가뒀는데, 흙에 바로 심어야 뿌리가 나는 것 같아서 지금은 화분으로 옮겼습니다.

집 북쪽에만 창문이 있어 늘 이런식으로 북쪽 창틀에 화분을 옮겨놓곤 하는데 이제 포화상태네요.

식물 때문에 겨울에도 이중창 모두 다 닫고 살기가 참 힘들어요.

 

창틀에서 밀려난 아이들은 이렇게 햇빛을 보곤 합니다.

 

건강 이야기로 다시 돌아가자면, 최근에 몸이 아파 건강검진을 했는데 다행히 고지혈증과 비타민D 결핍 정도로 그쳤어요(원래 더 심한 정도를 예상하고 갔었거든요).

햇빛 많이 보고, 좋은 음식 먹고 건강히 겨울을 납시다! 🙂

(오늘 너무 추워져서 드리는 말씀)